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햄버거병이란 증상 및 원인 전염 등 총정리

by Inform72 ★○○○★★ 2020. 8. 30.

오늘은 햄버거병이란 무엇이고, 증상과 원인 그리고 전염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982년, 미국에서 덜 익힌 패티가 든 햄버거를 씹고 이 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햄버거병이라는 명칭이 생겼습니다.

 

 

우리 국가에서는 햄버거병에 걸린 경우는 거의 없었지만 최근 십 년 사이 병에 걸린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는 트렌드인데요. 지금 용혈성 요독 증후군이라는 정식 명칭이 있다. 덜 익은 고기나 오염된 고기, 살균되지 않은 우유, 오염된 야채 등을 먹었을 때 걸릴 수 있는 병이에요.

 

 

햄버거병 원인

원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햄버거병 원인은 지금 소고기 분쇄육이나 오염된 채소 또는 멸균되지 않는 우유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는데요. 많이욱이 햄버거병 원인으로 소고기 패티가 각광을 받는 현상은 햄버거의 패티는 질이 나쁜 고기나 지방을 한 번에 갈아버린 분쇄육으로 대장균이 고기 표면에 묻었을 때 갈아 섞어지면서 패티 안쪽으로 오염된 고기 부분들께서 들어갈 수 있고 대장균은 70도 이후로의 온도에서 죽게 되는데 햄버거 패티인 이럴 경우 겉만 잘 익었많이라도 속이 익지 않게 되면 대장균이 살아남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햄버거병 원인인 대장균은 통상 음식물의 외부에서 발생을 하며 주로 사람의 손에나 칼 그리고 도마 조리기계를 통하여서 고기로 옮겨 지기 때문에 위생적이지 않은 환경에서의 음식 조리는 언제나 햄버거병 원인이 되는데요.

 

햄버거병 증상

증상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햄버거병 증상은 창백해짐, 불안, 배뇨 감소, 피부에 항상색 타박상, 복통, 피로 얼굴, 손, 발 등 이 붓는다, 혈압이 높아진다, 경련, 혼수상태 등의 신경계 증상, 구토 및 혈액성 설사 증상 앞으로 2~14일 후 증상이 발현 등이 있다. 이 중 주된 증상은 구토와 심한 설사, 미열과 복부 고통이다. 감염자는 주로 4세 이하의 영유아이며 대장균에 오염된 소 육류를 넉넉히 익혀먹지 않았을 때 발병하죠. 잠복기는 짧게는 이틀, 길게는 열흘 수준으로다. 단기간에 신장을 망가트려 적합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게 되면 급성신부전증과 용혈성 빈혈

 

 

혈소판 감소증과 같은 합병증을 야기하며 심하면 죽음에 이르기도 하죠. 발병자의 약 50%는 신장 기술을 완벽하게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지속적인 투석을 받아야 하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햄버거병의 방지 방식에 대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후로 손 씻기, 음식 넉넉히 익혀먹기 등 식품매개 감염병 방지 규율을 행하는 것이라고 음식이 완전히 익었는지 확인하며 복부 고통, 설사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면 반드시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아야 하죠고 밝혔습니다.

 

 

햄버거병 전염

전염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햄버거병은 장염 증상로 시작해 가볍게 여기거나 약국 약을 통하여서 예비, 준비 실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합니다. 어느 누구도 전염이 될 거라고 의견을 안 실행하는데요. 중요한 현상은 장출혈성 대장균에 감염이 되면 장염 증상가 시작되면서 콩팥을 망가뜨린다고 할 것입니다. 어른이라면 일주일이나 2주일 만에 후유증도 없고 자연스레 호전된다고 실행하는데요. 어르신들이나 5세 미만의 어린이들은 균에 취약하여 용혈성 요독 증후군으로 이어 서질 수 있습니다고 할 것입니다.

 

 

햄버거병 전염이 되면 평균 3일 후부터 설사나 복통이 시작된다고 할 것입니다. 구토나 오심 혈변 등 장염 증상이 나타나며 극히 희박한 확률로 목숨을 잃는 이럴 경우도 있습니다고 할 것입니다. 오늘날 환자 중 어떤 아이는 상태가 심각하여 오줌을 누지도 못 하죠고 할 것입니다. 신장이 망가져 배출이 안 돼 혈변이나 혈뇨를 보게 된다고 할 것입니다. 안타까운 현상은 햄버거병 전염인데 만약에 당초에 장염 증상을 확인했을 때 등원을 하지 않았다면 가족 전체가 전염이 되었을 가능성이 적었을 거라는 것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햄버거병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걸리지 않게 모두 조심하시길 바라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