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기준 대상 리스트

by Inform72 ★○○○★★ 2020. 9. 9.

오늘 소개할 내용은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기준 저소득층 초등학생 실직자 청년 목표에 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2020년 8월 사랑 가장교회 코로나바이루스감염증-19 집단 감염 사건 때문에 제2의 신천지 대구교회 코로나바이루스감염증-19 집단 감염 사건 수준으로 확진 자가 폭등할 기미가 보였습니다.

 

 

국회에선 긴급재난지원금을 다시 지급하자는 갑론을박이 나왔고 결국 당정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선별적으로 지급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전 국민 공급과 선별 보급을 두고 격론이 오갔던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선별 지원을 공식화한 겁니다.

 

 

목차

     

    2차 재난지원금 지원금액

     

    뉴스 발표를 기반으로 정부기관이 2차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대략적인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보이며 지급 목표는 없는지 검사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결론적으로 나라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이나 2차 코로나 지원금은 대부분의 국민을 기반으로 하는 나라의 1차 긴급재난지원금과는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여러 기사를 살펴보면 추석 이전에 신청과 긴급지원 등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이며 금액 또한 업종에 따라 100만 원, 1000만 원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경우입니다.

     

    그래도 지원금 수준은 1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당시 지원금액인 한 명당 150만 원보다 가득한 200만 원 안팎까지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2차 재난지원금 선별 대상

    선별대상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지원 목표는 소득이 급감한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등 고용 저소득층과 자영업자, 소상공인입니다. 개별적 매출 피해액 구분도 이뤄지지 아니하고 집단마다 산정된 지원금이 일괄 지급될 예정이라며 합니다.

     

    고용 취약 계층 지급 목표는 학습지 교사, 학원 강사, 스포츠 강사, 방문판매원, 학원 버스 운전기사, 간호인, 프리랜서 등 특수 고용직과 프리랜서, 무급 휴직자, 실직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해당합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 지급 목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매출 감소 손상을 입은 현재 영업 중인 소상공인과 폐업한 소상공인이 모두 일치된다고 합니다.

     

    소상공인 지원 목표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때문에 오후 9시면 문을 닫아 영업을 똑바로 하지 못한 업종이 해당합니다.

     

     

    국민 정서상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일부 업종을 생각하지 않고 노래연습장, 실내 입석 공연장, 실내 집단 운동, 뷔페, 피시방,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홍보관, 300인 이상으로 대형학원 등이 목표가 될 것이라며 합니다.

     

    2차 재난지원금 미취업청년 저소득층

     

    미취업청년에게도 50만 원을 지급한다는 추경안이 해당하여있어서 국민의 주목이 2차 재난지원금 미취업청년 50만 원에 쏟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는데요.

     

     

    이는 이번 주 발표될 것인 2차 긴급재난지원금의 선별지급 방식에서 자영업자와 특수고용직, 미취업 청년층을 비롯해 기존의 정부 지원 프로그램의 특혜를 받지 하지 못하는 저소득층을 기반으로 하는 여러 가지 지원들에 해당하여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중에서 미취업청년에게 50만 원을 지급해준다는 이야기에 가득한 사람들에게 이것저것 조사해보고 있는 것 같은데요.

     

     

    언론에 보도된 내용으로는 2차 재난지원금이 미취업청년 모두에게 50만원 일시금을 준다고 되어 있겠지만 사실상 중위소득 120% 이하의 미취업 청년에게 한 명당 50만 원을 돈을 주는 것이라며 합니다.

     

    다만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을 받는 사람도 2차 재난지원금을 중복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고. 보도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에 대해서 기획재나라의 상황은 또 다른데요.

     

     

    정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하여 청년층의 순탄치 않은 취업분위기를 고려해서 특수한 구직지원강화를 검토 중인 것은 맞으나 지원대상이나 소득기준 등의 꼼꼼한 내용은 확정된 바가 없다고 합니다.

     

    2차 재난지원금 기준 및 신청방법

    신청방법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확산 시기에 소득이 급감한 인물을 선별해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돈을 주는 방식이 적용됩니다.

     

     

    기본적으로 매출이나 소득 하락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라는 사실을 노동자가 직접 증빙 문서를 거쳐서 정부 기관에 입증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우선 학습지 교사, 대리운전기사, 방문판매원 등 고용보험에 미가입된 트고 근로자들이 2차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이번 연도 8~9월 월평균 소득이 2019년 8월, 9월, 12월, 2020년 1월, 또는 저번 해 월평균 등 5가지 기준 중 하나보다 25% 이상으로 감소한 것을 입증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50인 미만 사업장의 고용보험 가입자 중에서 8월 이후 삼십일 이상으로 무급으로 휴직한 사람도 신청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해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에겐 현금 지원과 함께 금융세금절감 지원을 추가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며 합니다. 현재 약 12조 원가량 자본이 남은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지원 목표를 넓히거나 한도를 키우는 등 프로그램을 고치는 방식 및 방법을 검토 중이라며 합니다.

     

     

    지원금 사용처

     

    사용 불가한 곳은 백화점, 대형할인점, 사행업소, 유흥업소, 온라인 쇼핑몰 등 이 있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국민 생계 안정을 도와주기 위해 지급되는 것이기도 그렇지만, 지방 또는 지역 내 소모를 촉진해 경제 리듬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목적이 있습니다.

     

    분명한 선정 목표와 선정 기준, 지급액, 시기 등은 아직 100% 정확하지는 않지만, 더 가득한 시간을 보살펴야 할 겁니다. 개인적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이전이었음에도 실제 피해 이기에 다른 분보다 순탄치 않은 분들한테 가는 게 바르다고 생각됩니다.

     

     

    지금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0